건방지다며 후배 살해시도 50대 검거

부산 남부경찰서는 동네후배가 건방지게 군다며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한 혐의로 58살 이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이 씨는 어제(7) 오후 5시반쯤 부산 용호동의 한 식당에서 동네후배인 51살 박모 씨와 다투다 박 씨가 자신의 뺨을 때린데 격분해 근처에 있던 흉기로 박 씨의 목을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