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직자 투기조사 결과 하세월

{앵커:
LH 부동산 투기로 사회적 공분이 커지자
각 지자체마다 공무원들에 대한 강도높은 전수조사를 예고했는데요,

당초 이 달 중순까지는 1차 조사결과를 발표한다고 했는데 어찌된 일인지
감감 무소식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LH 사태 발생 뒤 각 지자체들은 잇따라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무관용에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질 것을 예고했습니다.

{류제성 부산시 감사위원장(지난달 11일)/:감사위원회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투기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고”}

{임명효 경남도 감사위원장(지난달 17일)/”최근 7년간 공무원 등의 부동산거래 내역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각 지자체는 당초 이달 중순에는 1차 조사결과를 발표하겠다고 했지만 감감 무소식입니다.

늦어도 이달 안에는 조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뒤늦게 말을 바꾸고 있습니다.

개인정보 동의서 수집이 늦어졌거나 사업대상지,대상수가 늘어난 점
등 이유도 가지가지입니다.

당초 한 달 안에 중간 조사를 발표하게다는 것 자체가 무리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영실 경남도의원 /”던져는 놓고 이 부분에 대해서 너무 형식적으로 범위를 한정시켜 놓고
한 건 아니냐”}

지난달부터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자체 공익제보 센터를 운영한 정의당 경남도당은
모두 21건에 대해 제보를 받고 이 가운데 경남개발공사 땅 투기와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솔선수범해야 할 지자체가 결과 발표를 두고 눈치보기 혹은 제식구 감싸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만 커지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