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방류 땐 전쟁”, 오염수 방류 어민 분노 계속돼(리)

{앵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지역 어민들이 반발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원전 오염수 방류는 테러 행위라 규정하면서 방류 땐 수산업이 공멸할 거라 호소하고 있는데요,

상황이 이런데도 일본 정부는 꿈쩍도 않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백여 척의 어선들이 한산도 앞 바다에 모였습니다.

잠시 뒤, 일제히 뱃고동 소리를 울리면서 먼 바다로 줄지어 나갑니다.

어민들이 생업도 뒤로 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를 막기 위해 해상 시위를 벌이는 것입니다.

오염수 방류가 결정된 뒤로 부산*경남의 어업계가 연일 분노의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특히 이곳 통영은 전국 굴 최대 생산량을 자랑하는 등 수산 1번지라 불리는 만큼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우려가 있습니다.

완전 희석이 불가능한 삼중수소 등의 방류는 테러 행위라 입을 모았습니다.

{지홍태/통영 굴수하식협동조합장/”원전수가 들어오면 오염된 굴을 누가 먹겠습니까?
절대 입에도 안 댈 겁니다.”}

자원고갈과 소비위축의 2중고 속에서 지자체 또한 팔을 걷어 붙였습니다.

{강석주/통영시장/”통영시, 통영시의회, 어업인여러분과 함께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정부에서도 일본 정부의 방류 결정을 철회시키기 위해서 지금보다 더욱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야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환경단체들은 오염수 방류가 한*중 해협만의 문제가 아닌 태평양 전체를 위협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수퍼:영상취재: 정창욱}
한편, 부산시의회는 오염수 방출 철회촉구 결의안 채택했고
부산 기독시민사회단체연대 또한 기도회를 여는 등 지자체와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