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방제의 역공]6, 산림 뉴딜정책, 30억 그루 심고 100억 베고?

{앵커:

저희 KNN은 산림보호를 명목으로 오히려 산림 파괴가 이뤄지는 문제점을
집중 보도해 드리고 있습니다.

정부는 올해를 시작으로 앞으로
30년 동안 나무 30억 그루를 심겠다는 산림분야 뉴딜사업 시작을 대대적으로 알렸는데요,

나이 많은 나무를 잘라내고 어린 나무를 심겠다는 것인데 논란이 커지자 정부는 의견수렴에
나섰습니다.

KNN 기획보도 ‘방제의 역공’! 윤혜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나무는 산소를 내뿜고 이산화탄소를 흡수합니다. 중요한 탄소흡수원이자 탄소저장소입니다.

정부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기 위해서 나무를 더욱 많이 심으려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산림청은 한국형 산림뉴딜 계획을 발표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돌입했습니다.

{박종호 전 산림청장(지난 3월)/”(전국적으로 올해) 서울 남산 면적의 70배에 달하는
2만여ha 면적에 4천8백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입니다. 2050년까지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고
(가꾸어 갈 예정입니다.)”}

“문제는 그냥 어린 나무를 심는 것이 아니라 늙은 나무를 베어내고 심는다는 것입니다.

늙은 나무는 탄소를 흡수하는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이유입니다.

삼림청은 우리나라 전체 산림의 70% 이상이 30년 이상된 나무라며
이런 노후한 숲이 기후변화에 매우 취약하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견은 분분합니다.

국제 학술지 ‘네이처’에 실린 내용입니다

오래된 숲일 수록 탄소균형이 좋고, 계속해서 탄소를 축적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양한 가능성을 무시한 일방적 사업 추진이라는 비난이 나오고 있습니다.

환경단체는 산림청이 탄소중립을
빙자해 대규모 벌목을 하고 있다며 정책의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30억 그루를 새로 심기 위해서 잘라내야 하는 나무가 100억그루 가까이 될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김혜린 환경운동연합 활동가/”추산되는 말에 따르면 100억 그루를 벤다고 해요.
산림청에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고 저희가 느꼈거든요.
나무가 30년된 이상은 늙었다는 패러다임 자체가 잘못됐다고 (저희가)주장하는 거죠.”}

산림청의 올해 예산은 산림뉴딜정책이라는 대규모 사업을 반영해
지난해보다 13.6% 증가한 2조5천2백여억원으로 역대급입니다.

거창한 사업을 알린 것과는 반대로 산림을 위한 것인지,사업을 위한 것인지 아리송한 가운데
시행초기부터 각종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