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문대통령 사저 논란

{앵커: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뒤 머물 사저 공사가 보름만에 중단됐습니다.

주민들 반대가 표면화되면서 벌어진 일인데 주민들끼리 갈등도 커지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첫 삽을 떴던 흔적만 남긴채 공사가 중단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뒤에 머물 양산 평산마을 사저 현장입니다.

이달 9일 시작했지만 보름만에 공사는 중단됐습니다

주민들 반대 때문입니다.

하북면 일대 주민단체 17곳이 건립반대 현수막을 건것은 이달 13일 공사로 인한 불편과
향후 불거질 수 있는 정치적 갈등, 그리고 주민들과 논의가 없었던데 대한 반발입니다.

현수막은 허가를 받지 않아 곧바로 철거됐지만 반발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서종철/양산 하북면 주민자치위원회 사무국장/하북면 17개 단체가 단체장 회의를 합니다.
거기서 대책위원회 구성이 되고 대책위가 구성된 이후에 향후 우리가 어떻게 할 것인가를
결정할 겁니다. }

반대가 표면화되자 또다른 현수막이 하북면과 인근 마을에 등장했습니다.

이런 현수막은 양산 하북면 일대에 걸린 사저건설반대 현수막에 반박하기 위해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내건 것들입니다.

사저건설 반대에 오히려 양산 귀환을 환영하는 의견이 정면충돌하면서
사저 논란은 주민갈등으로까지 번져가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