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노무현 전 대통령 12주기 추도식 봉하마을서 23일 엄수

노무현 전 대통령 12주기 추도식이 오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됩니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은 코로나 19로 최소인원으로 추도식을 진행해
유가족과 정당 및 정부대표 등 70여명이 참석할 에정이라고 밝혔습니다.

12주기 슬로건은 “열두 번째 봄, 그리움이 자라 희망이 되었습니다’로 그리움과 애도를 넘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철학과 가치를 나눈다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