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가포신항 개장 계속 지연

당초 지난달 개장할 예정이던
마산가포신항 개장이 계속
늦어지고 있습니다.

마산가포신항은 지난달 중순
시설 준공승인을 받았지만
부두운영사 선정과 화물 유치 등의
문제를 마무리하지 못해
아직 정확한 개장일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컨테이너부두 2선석을
일반화물부두로 변경하는 방안도
해양수산부와 협의를 끝내지
못해 10월초로 늦춰진 개장 시기도
지켜질 지 미지수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