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전기누전 추정 화재 잇따라

어제(6) 밤 11시쯤 부산 기장군의 한 자동차부품생산공장에서 불이 나, 부품절단용 선반 1대가
타는 등 경찰 추산 천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전기누전으로 불이 난 것 같다는 공장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보다 앞선 어제 밤 9시쯤에는 부산 금정구의 한 식당에서 불이 나
건물 외벽 등을 태우고 20여분만에 꺼졌습니다.

경찰 추산 백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며, 전기 배전반 누전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