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급 과잉 마스크, 틈새시장으로 활로

{앵커:
지난해 초에는 만들기만 하면 돈이 된다고 할 정도로 호황을 누렸던 마스크업체들,
이제는 공급과잉으로 적지않은 기업들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특별한 제품으로 인기를 끄는 지역 업체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김상진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제가 지금 마스크를 끼고 있는데, 뭔가 특이한 점, 알아채셨습니까? 이 마스크는 귀에 거는 끈이 없습니다”

부산에 본사를 둔 스타트업 기업인 케이 인벤티오가 개발한 끈없는 마스크입니다.

친환경 합성수지로 만든 프레임을 마스크에 끼워 사용합니다.

탄력이 있어 길이도 맘껏 조절할 수 있습니다.

마스크를 오래 쓰면 따르는 귀의 통증과 발진을 막아준다는 설명입니다.

{최성광/케이인벤티오 대표 “귀 끈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귀 쓸림,사처,병변이 원천적으로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귀끈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작은 동물들의 피해들도 (막아줍니다)”}

병원이나 학교, 서비스업 등 대면접촉이 많은 곳이 1차 목표인데 출시 전부터 문의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양산에 위치한 블루인더스를 찾았습니다.

대부분 한번쯤은 써봤을 정도로 전국적인 규모의 기업이지만 공급 과잉이 심해져 매출감소를 겪었습니다.

극심한 경쟁 속에 선택한 것은 어린이용 컬러 제품.

타겟소비층을 좁힌 차별화전략입니다.

{정천식/(주)블루인더스 대표이사”아이를 아는 마스크, 아이들이 좋아하는 마스크,
이렇게 나름대로 컨셉을 잡았는데 잘 적중이 된 것 같습니다”}

이 전략은 맞아 떨어졌습니다.

비슷비슷한 마스크 속에서 컬러와 디자인으로 승부한 제품은 입소문이 이어졌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습니다.

우후죽순 늘었던 마스크 업체들이 폐업과 휴업에 들어간 요즘, 틈새시장을 뚫은 지역업체들의 선전이 돋보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