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초당적 협치’ 시동, 표류사업 해법 실마리

{앵커:협치를 강조해온 박형준 부산시정이 지역 여야 정치권과 초당적 협력체계를 구축했습니다.

특히 장기 표류사업에 대해서는, 어떻게든 꼬인 매듭을 풀겠다는 의지를 밝혀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형준 부산시정의 핵심 키워드는 ‘초당적 협치’입니다.

보수정당 시장으론 처음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은 물론,

취임하자 마자 민주당 소속 김경수 경남도지사나, 사사건건 부산과 대립각을 세웠던
권영진 대구시장을 초청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이번엔 부산시 현안을 풀기 위해 여야정이 협약을 맺었습니다.

부산시의회 등 지역 정치권과 함께 상생협의체를 꾸려, 가덕도신공항과 부산엑스포 유치 등
6대 핵심과제 해결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박재호/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부산시민들이 볼때 전혀 정권이 바뀌었다는 생각을 하기 보다는,
어쨌든 여야가 함께하는 정신으로 앞으로는 갈 것입니다.”}

여기서 눈여겨볼 대목은, 부산시의회가 제시한 12개 장기 표류사업의 꼬인 매듭을
어떻게든 풀겠다고 나선 겁니다.

“부산외대 부지 공영개발과 해상케이블카 사업, 황령산 스노우캐슬 등 이해관계가 첨예한 사안이
대거 포함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한편 취임 한 달을 맞은 박형준 시장은 대기업 총수의 유치위원장 선임 등 부산엑스포 유치에
난항을 겪고 있다며 중앙 정부의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박형준/부산시장/”유치위원장 문제는 사실 중앙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으면 상당히
난항을 겪을수 밖에 없습니다. 제 개인 인맥으로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또 인공지능 등 혁신기업들이 부산 투자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