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학생자치 조례 놓고 갈등

학생들의 자치권을 강화한 경남교육청의 조례안이 상정되면서 보수성향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학교바로세우기 운동본부 등은
학생들이 자치기구와 의회를 구성할 수 있는 조례가 만들어지면 학교가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정치의 장이 될 것이라며 조례 상정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해당 조례안을 둘러싸고 도의회와 교육위원회 내부에서도 격론이 오가면서
조례안 통과는 보류됐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