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도 해직교사 특채 의혹” vs “적법절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1호사건으로 수사를 받게 된 서울시교육청의 전교조 교사
특별 채용문제가 부산시교육청에서도 일어났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은
부산시교육청도 전교조 해직교사를 부정채용한 의혹이 있다며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시교육청은
관련법 절차에 맞게 정당한 공개채용이었다며 공익감사가 실시될 경우
채용 과정의 적법, 정당성을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