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의당 “공직자 부동산조사 특위 가동하라”

출범조차 못하고 있는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특위의 조속한 조사 착수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의당 부산시당은 오늘(12)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부산시가 특위 위원을 갑작스레
교체한 것을 특위 조사지연을 위한 꼼수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계속된 특위 출범 지연의 책임은 전적으로 박형준 시장과 국민의힘에 있다며
특위 조사 착수를 촉구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