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제초점]소상공인 라이브방송센터, 부산에 둥지

{앵커:지난 한주간 지역의 주요 경제계 소식을 들어봅니다.
경제초점, 김상진 기자와 함께 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쌍방향 라이브방송을 통한 쇼핑이 인기를 끌고있는데,
지역에 관련 시설이 문을 열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구요?}

네, 그렇습니다.

황범 앵커가 얘기한대로, 비대면트렌드에 맞춰 각광을 받고 있는 것 가운데 하나가
바로 라이브 커머스입니다.

라이브커머스라고 하니까 말이 좀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을텐데,
기존에 TV로 보던 홈쇼핑을 쌍방향으로 진행하는 거다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언제든 반응이나 또 궁금한 점을 댓글로 전할 수 있는건데요.

지금 보시는 것처럼, 라라스테이션이라고 이름 붙여진 라이브 방송센터가
부산 전포동에 문을 열었습니다.

이 방송센터는 제품별 특색에 맞춰 활용할 수 있는 11곳의 스튜디오에 최신식의 방송장비,
그리고 우수한 방송인력을 갖추고 있는데요,

서울 웬만한 시설에 밀리지않고, 특히 라이브쇼핑 전용 방송센터로는 국내최초라고 합니다.

사실 이런 사실보다 가장 중요한 점은 이 방송센터가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기여할 것이라는 점입니다.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제품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까지 팔리게된다는 설명인데요.

이 방송을 이끌 쇼호스트들도 육성될 예정이라고 하고요, 지역으로서는 잘만 활용하면
우수제품도 인력도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잡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앵커:세계가 우리나라를 주목하는 요즘, 부산을, 나아가서는 부울경의 우수한 제품을
해외에 알리는 좋은 플랫폼이 되기를 기대해보겠습니다. 다음은 어떤 소식입니까?}

네, 최근 부산 해운대와 이기대를 잇는 해상케이블카 민자사업 제안서가
5년만에 부산시에 재접수됐는데요,
관련 소식입니다.

제안서에 따르면, 해운대 동백섬부터 이기대를 잇는 4.2km로
기존 케이블카보다 1km 더 긴 국내 최장 규모라는 점에서 눈에 뜨입니다.

5년전 반대에 부딪쳐 무산된 것을 의식한 듯, 그때와는 다른 점이 몇가지 있는데요.

우선 교통난 해소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주차면수를 거의 2배 가까이로 늘렸습니다.

환경훼손을 최소화하기위해 해상타워 수를 줄였고요,

매출액의 3%를 기부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부산은행이 지분참여를 한다는 점인데요.

사실 이게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데 많은 보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해상 케이블카에 대한
만만찮은 반대여론이 있기 때문입니다.

당장 시민단체가 환경훼손과 난개발, 공공성 상실, 인근 주민 사생활침해 등을 우려하며
반대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습니다.

그 때문인지 부산은행 측도 보도가 나온 뒤 상당히 곤혹 내지는 부담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요.

아직 어느 정도의 지분으로 참여할 지 등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이 없다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지완 회장 체제 하에서 적극적인 투자은행으로서의 면모를 강조해온만큼, 정면돌파를 택할지,
혹은 지역여론을 이유로 슬그머니 발을 뺄지, 앞으로 부산은행의 행보를 지켜보는 눈이 많아졌습니다.

{앵커:BNK금융그룹이 최근 들어 적극적인 투자를 강조하긴 했지만
이번 투자계획은 기존에는 좀처럼 보기 어렵다보니 놀랍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데요.
김기자 말대로 지켜봐야겠네요. 마지막은 어떤 소식입니까?}

네, 지난 주 부산에서 두 곳이 정부의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는데,
관련 소식 짧게 준비했습니다.

쉽게 말해 공공재개발을 하는 건데요.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지난 2월 수도권과 전국 광역시에 83만여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한
2.4 부동산대책의 후속조치입니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전포3구역과 당감4구역인데요, 모두 부산진구입니다.

공공재개발을 하면 일단 사업기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고, 금융권이자를 적게 물어도 되고,
또 신뢰성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일단 긍정적입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반발하는 목소리도 있는데요.

특히 외지인들입니다.

정부가 2월4일 대책을 발표하면서 이날 이후에 개발대상지역에서 집을 매입한들,
입주자격을 주지않겠다고 한 때문입니다.

시세차익을 노린 투기수요와 지분쪼개기 등으로부터 원주민의 권익을 보호해주겠다는 취지입니다.

웃돈주고 집샀다가 자칫 시세보다 낮은 감정평가를 받고 현금청산될 수도 있는데,

재산권 침해라며 위헌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있는 것도 사실이고 선의의 피해자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외지 투기세력이 전국을 넘나들며 끝도 없이 집값을 올리는 통에 실수요자들의 고통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는 터라, 공공재개발 방식을 통해 투기세력이 조금은 잠잠해지기를
바라는 목소리가 많은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앵커:아무튼 공공재개발, 문제는 투명성이겠지요. LH사태 이후 짙게 깔린 공공 주도 개발에 대한
불신을 잘 걷어낼 수 있도록 절차대로 약속대로 투명하게 잘 진행되길 바라봅니다.
경제초점, 오늘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김상진 기자였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