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당공천폐지에 이중적모습

(앵커)
기초선거에서 정당공천을 폐지하는 방안을 놓고 새누리당 내에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이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는 영남권에서는 정당공천에 따른 폐해가 더욱 크다는 지적입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당공천 폐지를 요구하는 시민단체 대표들이 안철수의원을 만났습니다.

새누리당과 민주당 못지않게 안의원의 입장이 공천폐지에 큰 영향을 미칠수 있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안철수/국회의원(무소속))

민주당이 당원투표를 통해 공천폐지를 결정했는데도 시민단체가 안심하지 못하는 것은 새누리당의 이중적인 태도 때문입니다.

황우여대표는 대선공약인 만큼 공천폐지 입법을 다음달까지 매듭짓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원내대표와 사무총장을 비롯해 유기준 최고위원등 대부분의 고위당직자들은 부정적입니다.

(유기준/새누리당 최고위원)

이들은 여론의 눈치를 살피며 공개적으로 반대하기 보다는 위헌요소가 있다는 등의 부작용을 부각시키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공천이 폐지되면 지역구에서 장악력이 떨어지고 단체장이 경쟁자로 부상할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풀뿌리 지방정치가 중앙에 예속되는 정당공천의 폐해에 대해서는 애써 회피하고 있습니다.

특히 특정정당이 독점하고 있는 영*호남의 경우 선거후보들이 주민보다 국회의원의 눈치를 더 살피는게 현실이라는 지적입니다.

정당공천 유지나 폐지 어느쪽을 선택해도 일정부분 부작용은 불가피합니다.

따라서 공천폐지 공약을 지킨뒤 부작용을 줄이는 보완책을 마련하는 방안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