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365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다리 아파 걷기 힘들다? 노년층 척추관협착증

{앵커:
걷기좋은 계절, 외출만 하면 두리번두리번 의자부터 찾는 분들 계십니다.
몸의 기둥 척추도 세월의 흐름을 겪는데요.
아프고 저린 다리 때문에 걷는 게 괴로운 노년층이라면 척추관협착증부터 의심해봐야 합니다.
건강365입니다.}

{리포트}

발길 닿는 대로 떠나고 싶은 계절! 다리와 허리가 아파서 걷는 것조차 힘든 분들이 있습니다.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통로가 노화 등 퇴행성변화로 좁아진 탓인데요.

급성으로 오는 디스크와 달리 가랑비에 옷 젖듯 서서히 증상이 나타나 병을 키우기 십상입니다.

============

{백정욱 신경외과 전문의/ 좋은강안병원 신경외과 과장,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신경외과 전임의}

{수퍼:척추관협착증의 증상은 [걷거나 서있을 때] [허리]나 [엉덩이]에 [통증]을 느끼다가
점점 [허벅지, 무릎, 발바닥]까지 통증이 [내려가는 형태]로 발생하게 됩니다.

이런 통증은 [저리다, 시리다], [화끈]거린다, [쥐가 난다] 등 다양한 형태로 표현되는데,
특히 걸어다니면 증상이 심해져서 [오래 걷지 못하고] [허리]가 [굽어지거나 주저앉게] 됩니다.

따라서 이런 증상이 있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야 합니다.}

===========

몸의 기둥 척추도 세월의 흐름을 겪습니다.

심평원에 따르면 2020년 척추관협착증 진료 환자는 165만9천여 명! 10명 가운데 5~6명은 60~70대였는데요.

문제는 환자의 대부분이 고령인데다 고혈압-당뇨를 앓는 경우가 많아 수술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단 겁니다.
==============

{약물 치료, 물리 치료 같은 비수술적 치료를 받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증상]이 [악화]되거나
조절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수술]을 받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물론 [고령]이고 [지병]이 있어서 걱정될 수 있지만 수술을 할 때는 [모든 것을 고려]해서
각 전문가들이 [협진]을 하고, 또 상황에 따라 [적절한 수술 방법]을 [선택]해서 진행하게 됩니다.

또한 최근에는 [최소침습(절개 범위 최소화)]적인 여러 가지 방법들을 통해서 수술 후
[회복기간]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때문에 [불필요하게 수술 시기를 지연]시키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

외출만 하면 두리번두리번 의자를 찾고 가다 서다를 반복했다는 척추관협착증 환잡니다.

치료 효과를 오래 유지하기 위해 관리에 신경 쓰고 있는데요.

척추관협착증은 한 번 생기면 쉽게 없어지는 질환이 아닙니다.
============

{백정욱 신경외과 전문의}

{[척추]는 나이가 들어가면서 함께 [늙어가는 기관]입니다.

따라서 [치료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한데, 특히 [양반다리]나
[허리]를 많이 [굽히는 자세]를 피하고 [허리]나 [배]의 [근육]을 꾸준히 [강화]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는 [걷기, 자전거 타기, 가벼운 등산] 같은 것들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협착증은 갈수록 나빠질 수] 있기 때문에 치료 이후에도
[추적 관찰]을 위해서 [꾸준히] 병원 [진료]를 이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

노년의 삶을 위협하는 척추관협착증! 퇴행성 척추질환은 환자 본인의 노력과 가족의 세심한 관심,
맞춤형 치료가 최선의 치료법입니다.

건강 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