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깜깜이 확진자 늘어, 부산구치소 확진

{앵커:
코로나19 산발적인 감염이 잇따르는 가운데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부산구치소 입소자가 확진돼 직원과 재소자가 진단검사를 받았고,
경남 유흥업소발 연쇄감염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의 새 확진자는 21명,

이 가운데 9명은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입니다.

최근 열흘새 확진자 170여명 가운데 39명이 깜깜이 확진자입니다.

5명 가운데 한명입니다.

숨은 감염자 찾기가 무엇보다 중요해 졌습니다.

임시선별검사소의 역할도 커졌습니다.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됐지만 임시선별검사소 3곳은 무료 진단검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의료기관 무료검사에서는 2만여명의 시민이 검사를 받아 54명이 확진됐습니다.

{이소라/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변이바이러스 검사결과는 시일이 조금 지난 후에 나오기 때문에
저희가 확진자를 발견한 상황에서는 이분이 변이 여부인지 모르는상태에서 조사가 진행이 됩니다.”}

부산구치소에서는 입소 전 확진자와 접촉한 카자흐스탄 국적 입소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산구치소 직원 5백 80여명과 입소자가 수용됐던 건물 재소자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중입니다.

{부산구치소 관계자/”수용자가 있던 수용동 1,2층 재소자 검사를 했는데 전부 음성이 나왔고,
계속 방역 조치를 철저히 하고 있고,,”}

경남에서는 양산과 김해의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19명의 새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