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365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허리 통증, 결국 수술해야 낫는다?

[앵커]

허리 통증을 오래 앓다보면 ‘그냥 수술을 할까’ 고민하는 분들이 많죠. 부담이 큰 수술을 하기 전에 신경 주변의 염증을 줄일 수 있는데요. 건강365에서 자세히 짚어봅니다.

[리포터]

허리가 아프다고 해서 당장 수술을 생각하는 분들은 없을 겁니다.

실제로 꾸준한 운동과 여러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나을 수 있는데요.

특히 초기 허리디스크 환자 열 명 중 아홉 명은 수술이 필요 없다고 합니다.

[출연자]

(고병주 / 건강만세365병원 과장)

허리 통증의 원인은 대부분 요추 신경관 협착증이나 디스크 돌출로 인한 허리 신경 압박이 주원인입니다.

허리 신경 압박이 있다고 해서 수술을 해야지만 증상이 낫는 것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환자에서 신경 압박 증상은 적절한 약물치료, 물리치료, 신경차단술로 호전됩니다.

특히 신경차단술의 경우 심한 통증을 느끼는 중증도 이상의 신경 압박 증상 시에도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치료법입니다.

[리포터]
사실 수술은 누구에게나 부담스럽습니다.

활동이 많은 젊은 층도 그렇지만,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층은 더 신중할 수밖에 없죠.

어떤 대안이 있을까요?

[출연자]
척추 신경이 압박받게 되면 우리 몸이 스스로 신경을 보호하기 위해서 신경 주변에 염증이 일어나게 됩니다.

염증이 생기면 주변에 부종이 생기게 되고 신경으로 가는 혈액순환이 저하됩니다.

혈액순환이 저하되면 더욱더 많은 염증 유발 물질이 분비되고 부종이 더 악화되는 악순환이 생기게 됩니다.

이러한 악순환을 끊어주기 위해서 신경 주위에 바늘을 위치시킨 후에 항염증제로 염증을 가라앉히고 부종을 잘 흡수시킬 수 있는 효소제를 주입해서 [혈액순환]을 [개선]시킵니다.

[리포터]
이 시술은 피부 절개나 전신 마취를 하지 않습니다.

때문에 후유증이나 회복 면에서 환자의 부담이 덜한데요.

신경 압박이 아주 심하거나 마비가 온 게 아니라면 가능합니다.

[출연자]
(고병주 / 건강만세365병원 과장)

요추 신경에는 허리로 가는 신경뿐 아니라 허리 아래쪽으로 가는 신경들이 모두 포함돼 있습니다.

따라서 요추 신경 압박에 의한 다리 저림의 경우 허리 신경 차단술로 증상이 대부분 좋아지게 됩니다.

허리 수술 후에도 수술로 인한 주변 조직 염증과 부기를 감소시켜줄 수 있기 때문에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리포터]
허리병은 수술을 해야 완치된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대신 초기에 정확한 진단을 해서, 수술 없이 나을 수 있는 시기를 놓쳐선 안 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