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보릿고개’ LCC, 무급휴직 사태 우려

[앵커]
코로나19 위기 속에
저비용 항공사들은 하루하루
버티기 힘든 상황을 맞고 있습니다.

더구나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다음달 종료될 예정이어서
한번 더 큰 고비를 맞게될
전망입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김해공항 출국장!

무착륙 관광비행 상품 등장에도 국제선은 일주일에 단 이틀 반짝 운항에 불과합니다.

국내선 역시 항공사들마다 출혈 경쟁이 심해 손에 쥐어지는 건 사실상 없습니다.

항공사들이 국내선 경쟁에 치중하면서 항공권 가격은 코로나19 위기 전보다 절반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실제로 올해 1분기 에어부산 472억원, 제주항공 873억원, 진에어 6백억원 등 저가항공사들은 2천억원 이상 영업손실을 냈습니다.

일부 항공사는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고, 직원들을 대상으로 올해 또다시 무급휴직 수요 조사를 진행중입니다.

{항공사 직원/”경제활동이 중단되는 것이다 보니 경제적인 부담을 어떻게 해결해야할지 많은 걱정을 하고 있고 복합적인 감정이 많이 들고 있는것 같습니다.”}

설상가상 항공사에 지급하는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도 다음달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연장 여부는미지수입니다.

{박진우/에어부산 홍보팀 과장/”(직원들이) 생활고를 겪지 않도록 그리고 가장 큰 부분은 포스트 코로나 이후에 항공업계가 다시 되살아났을때 전문직 인력들이 이탈하지 않도록…”}

그러나 코로나 사태가 언제 진정될지 기약없는 상황속에 혈세 낭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늘어나는 가운데, 여행산업의 회복을 기다리는 항공업계의 고민은 다시 한번 깊어지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