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집중력 상실 롯데, 4연패

(앵커)

가을야구를 향한 중요한 길목에서 롯데가 어제(13일) 두산에게 패하며 4연패에 빠졌습니다.

경기 막판 박준서의 동점포로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지만, 경기 초반에 범한 실수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두 팀의 진땀 승부는 대타 작전으로 불이 붙었습니다.

0대2로 뒤지고 있던 8회초.

롯데는 문규현 대신 대타 박준서를 기용했고, 이 작전은 통했습니다.

2사 1루에서 우측 담장을 넘기는 동점 투런포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습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두산도 대타로 맞불을 놓았고, 금새 경기는 뒤집어졌습니다.

대타로 나선 오재일이 3루측 2루타를 쳤고 , 홍성흔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3루에서 이원석의 희생타로 다시 역전했습니다.

2대3, 롯데의 한 점차 패배였습니다.

문제는 수비였습니다.

잦은 실책성 플레이로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글러브에 맞은 공을 정훈이 놓치면서 2루타를 허용하는가 하면,

문규현은 잘못된 판단으로 주자 2명을 모두 살려줍니다.

4회에는 황재균이 3루 베이스를 비워두는 사이 이원석이 3루까지 진루하는 어의없는 실수까지 나왔습니다.

실책은 곧 실점으로 이어져 두산에게 2점을 헌납했습니다.

9회까지 공격과 수비 모두에서 집중력이 부족했습니다.

결국 롯데는 두산전 첫 경기를 내주며 4연패에 빠졌고, 4위 넥센과의 승차도 2경기 반차로 벌어져 가을 야구에 불안감을 더했습니다.

한편 청주에서 열린 NC와 한화의 자존심 싸움에서는 NC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2회 송광민에게 솔로포를 맞고 0대1로 뒤지고 있던 NC는 6회 포수 실책으로 한 점을, 8회에는 이상호와 조영훈의 연속 안타로 득점하며 꼴지 한화를 3대1로 꺾고 역전승했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프로그램:

넥센그룹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