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개인정보위원회, “토지보상내역 제공할 수 없어”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시의원의 자료공개를 거부한 창원시의 행위가 옳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창원시는 개인정보보호 위원회가 ‘토지보상 관련 지번별 대상자 성명 등을 시의회에 제공할 수 없다’고 심의 의결한 내용을 통보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창원시의회 정의당 의원들은 올 초 거액의 보상비가 풀린 사파지구 도시개발 사업등 보상금액을 창원시에 요구했지만 창원시가 이를 거부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