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야경관광, 물 오른다

(앵커)
부산의 야경이 관광객들 사이에 입소문을 타고 퍼지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올들어 인기가 급상승한 부산 시티투어가 한 몫 했습니다.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저녁 7시가 훌쩍 넘어서야 광안대로 너머로 늦은 해가 저물어갑니다.

부산 야경의 중심인 광안대로 조명이 켜지면 부산의 밤이 시작됩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시티투어 버스로 부산의 야경을 접합니다.

시티투어에 대한 관심증가에 낮풍경은 물론 부산의 야경도 덩달아 인기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버스는 황령산에 올라 전망대에 도착했습니다.

센텀시티부터 남천동까지 한 눈에 들어옵니다.

눈앞에 펼쳐진 환상적인 풍경에 관광객들의 탄성이 터져 나옵니다.

(강문영/경기도 부천시-2년전에 왔는데 너무 좋아서 야경보러 다시 왔다.)

(선은비/경기도 부천시-그림 그려놓은 것같이 아름다워요)

버스는 해운대 바닷가에 도착합니다.

해변의 젊은 열기와 야경이 어우러진 분위기는 사뭇 이국적이기까지 합니다.

요즘 시티투어는 밤에도 빈자리가 없습니다.

(김인남/부산문화관광해설사-부산 야경에 대한 인기)

올해 20만명 탑승목표 달성이 가시권에 들어온 시티투어, 이에 발맞춰 부산의 야경도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더해가고 있습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