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사각사각’ 무릎 소리 박리성 골연골염

[앵커]
무릎에서 나는 소리로 질환을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습니다.

만약에 ‘사각’거리면서 눈 밟는 소리가 나면 의심할 병이 있는데요. 건강365에서 확인해 봅니다.

[리포트]
무릎에서 나는 소리로 질환을 가늠할 수 있을까요?

관절을 움직일 때 ‘딱딱’ 거리면 퇴행성관절염을 의심합니다.

반면 눈을 밟는 것처럼 ‘사각사각’ 소리가 날 때가 있는데요.

박리성 골연골염 진단이 필요합니다.

관절 연골이 떨어져 나가는 병입니다.

[출연자]
(이현섭 미래병원 정형외과 부장 / 가톨릭대학병원 슬관절*고관절 전임교수, 현 근로복지공단 부산지역본부 수시자문의사 )

{박리성 골연골염은 무릎 뼈에서 연골이 분리되어 떨어져 나오게 되는 병입니다.

떨어져 나온 연골이 관절 내에서 부딪히면 사각사각 소리가 나기도 하고 사이에 끼이면서 무릎이 움직이지 않는 잠김 현상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아픈 부위가 분명하지 않은 통증이 생기고 활동 후에 심해집니다. }

[리포트]
환자 수는 8년간 두 배 정도 늘었습니다.

주목할 점은 연령별로 큰 차이가 없다는 건데요.

특히 젊은 층에서 흔하게 발생했습니다.

[출연자]
{무릎이 심하게 회전되는 외상이 반복되면 무릎 뼈가 손상되며 연골이 떨어져 나오게 됩니다.

따라서 활동성이 높은 10세~50세 사이에서 주로 발생하며 남성이 여성보다 2배 더 발생합니다.

그 밖에 무혈성 괴사나 염증반응 등으로 생기기도 합니다. }

[리포트]
초기 치료는 연골을 제자리에 고정해서 그대로 굳어지도록 유도합니다.

하지만 연골이 떨어져 나가서 손상 범위가 크다면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출연자]
(이현섭 / 미래병원 정형외과 부장 )

{성장판이 열려 있는 환자 중에 연골이 아직 떨어지지 않은 경우는 비수술적 치료를 시도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성인의 경우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수술이 필요합니다.

연골편이 온전한 경우는 원위치에 고정을 하고 연골편이 손상된 경우는 골연골을 이식하거나 자신의 연골 세포를 이식하거나 줄기 세포 등을 이식하는 연골 재생술을 시행합니다. }

[리포트]
운동 전후 충분한 스트레칭은 박리성 골연골염 발생을 줄여줍니다.

또 갑자기 무릎을 비트는 동작과 격한 운동도 삼가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