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철 사기,횡령 장애인단체 간부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장애인 보조금을 횡령하고 이권을 미끼로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부산 모 지역 장애인협회장 51살 김모씨 등 간부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씨 등은 지자체로부터 받은 보조금 4천5백만원 가운데 행사 물품 등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천6백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원자력본부의 고철매각 이권을 주겠다고 속여 고철업자로 부터 1억원 상당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