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뉴스아이-날씨

그동안은 햇살이 따가운 불볕더위였다면, 어제와 오늘은 무척 끈적끈적한 무더윕니다. 불쾌감도 높은 하룬데요. 그래도 밤이 되니까, 바람이 꽤 선선하죠. 요즘들어 밤에 산책하시는 분들도 많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한낮으로는 찜통더위가 조금 더 이어지겠는데요.
내일도 부산 32도, 함안은 37도까지 오를 전망입니다. 역시 습도가 높아서 불쾌감 높은 날이 예상되니까요 통풍 잘 되는 옷차림이 좋겠습니다. 이럴때 음식물 보관도 철저히 하시기바랍니다.

그럼, 이시각 구름영상입니다.
현재 남부지방에는 많은 구름이 끼어있는 상태인데요. 내일은 차고 습한 동풍의 영향으로 동해안지역에 궂은 날씨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어서 주간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식을 줄 모르던 폭염도 드디어 끝이 보입니다. 다가오는 목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반가운 단비와 함께 무더운 날이 조금 더 이어지다가 비가 지난 토요일부터는 더위가 차츰 누그러들 전망입니다.

다음은 전국날씨입니다.
내일은 내륙과 제주도에 갑작스런 비가 스치겠고요. 강원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새벽 한 때 비가 오겠습니다. 한낮기온 서울 33도, 광주는 35도로 오늘만큼 무덥겠습니다.

서부 경남권, 내일은 비예보 없이 종일 구름만 많겠습니다. 찜통더위도 이어지겠는데요. 사천과 하동 36도, 그 밖의 지역도 35도 안팎으로 오늘과 비슷하겠습니다.

중부 경남지역도 내일 구름만 많은 가운데 거제와 창원은 바람이 꽤 강하게 불 것으로 보여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낮최고 밀양과 창녕 36도, 창원도 34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다음 부산권입니다. 역시 내일도 구름낀 가운데 동해안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가끔 빗방울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낮으로 김해 35도, 양산 34도가 전망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최고 2.5m로 높게 일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날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