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경남 물공급 방안 24일 확정…시민간담회 열려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등을 결정하는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의결을 앞두고 전문가와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 추진사항 등을 들은 뒤, 물 문제 해결 방안 통과시 추진 방향과 영향지역 반대 시 대책 등을 논의했습니다.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오는 24일 본회의를 열어 합천 황강 복류수 45만톤과 창녕 강변여과수 45만톤 등 90만톤을 중동부 경남과 부산에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