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동래읍성일대 고층건물허가한 부산시 고발돼

부산지역 환경단체가 지정문화재인 동래읍성 일대에 재개발 사업을 심의, 의결한 부산시가 문화재보호법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동래 복산1구역 재개발과 관련해 시와 문화재위원회가 자료 누락과 관리부실 등으로 40층이 넘는 고층 아파트의 건립을 허가해 난개발을 부추겼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