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앵커브리핑]30년 숙원 물문제, 부산경남 협력으로 초석

앞서 보신 것처럼 정부는 황강 물과 창녕의 강변여과수를 경남 중동부 지역과 부산에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매년 녹조라떼같은 낙동강 물을 마셔야만 했던 창원과 김해,양산 주민 191만명과 400만 부산시민들에게는 참으로 반가운 소식입니다.

30년이 넘은 숙원이 해결 문턱을 넘고 있는 것입니다.

그동안 환경단체의 반발과 물을 공급하게 되는 지역주민들의 반발도 있었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가장 큰 원인은 부산과 경남의 정치적,행정적,심리적 갈등이었습니다.

이번 물공급 방안은 부산경남의 세번째 상생 해법입니다.

부산과 경남의 갈등으로 그동안 추진되지 못했던 가덕도신공항이 부산과 경남이 손을 잡자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진해 신항의 명칭 문제 역시 부산과 경남의 통큰 양보와 타협으로 손쉽게 해결됐습니다.

이번 물공급 방안은 부산경남의 협력과 상생 분위기에 화룡점정을 찍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물을 공급하게 될 지역 주민들의 걱정을 해결하는 것입니다.

정부는 낙동강 본류의 수질 개선을 최우선으로 추진해야 합니다.

지역주민 피해의 최소화와 충분한 보상 그리고 합천과 창녕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은 당연한 일입니다.

합천과 창녕 등 취수지역 발전에 부산시가 먼저 앞장 서야합니다.

합천과 창녕 주민들의 삶의 질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부산시가 먼저 제시해야 합니다.

모처럼 조성된 부산과 경남의 상생과 협력 분위기가 지속될 수 있도록 시도민들과 관련 기관들의 관심과 지원이 꼭 필요한 시기입니다.

앵커리포트였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