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 요통 대신 종아리 통증, 디스크 호전?

[앵커]
허리디스크가 진행되면 엉덩이나 종아리쪽으로 통증이 뻗칠 때가 있습니다. 더 늦기 전에 적절한 치료가 필요한데요. 자세한 내용 건강365에서 짚어봅니다.

[리포트]
허리디스크는 이제 나이를 가리지 않는 국민질환이 됐죠.

그런데 심한 허리통증이 사라진 대신 다리 쪽으로 통증이 내려갈 때가 있습니다.

좋은 신호일까요?

[출연자]
(손두경 힘찬병원 원장 /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졸업,대한 신경외과학회 정회원)

{허리 통증이 줄었다고 해서 추간판탈출증이 호전되었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탈출된 디스크가 신경을 압박해 무릎 아래로 저리고 아픈 하지방사통과 같은 신경 증상이 나타난다면 오히려 주의가 필요하며 이런 증상이 반복되고 지속된다면 정확한 진단을 받으셔야 합니다. }

[리포트]
초기에는 약을 먹고 물리치료를 받으면 호전됩니다.

신경주사로 증상을 조절하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환자 열 명 중 한 명은 수술이 필요한 만큼 시기를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출연자]
{추간판탈출증 초기 환자의 대부분은 3개월 이내에 물리치료, 주사치료 등 보존적인 요법으로 증상이 완화됩니다.

수술적 치료는 보존적 치료에도 호전이 없거나 오히려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

일상생활이 되지 않을 정도의 장애를 보이거나 마비증상이 있을 때 시행합니다. }

[리포트]
기존의 전통적인 수술은 절개 부위가 커서 위험성이 높았습니다.

수술 과정에서 허리를 지지하는 근육과 인대가 손상되는 건데요.

최근에는 이런 단점을 보완했습니다.

[출연자]
(손두경 / 힘찬병원 원장 )

{(양방향 척추내시경술은) 7~8mm 정도의 구멍을 2개 뚫어 하나에는 고화질 내시경을 삽입해 시야를 확보하고 다른 구멍에는 수술기구를 넣어 척추질환을 치료하는 최신수술방법입니다.

절개 부위가 최소화되기 때문에 조직 손상과 출혈이 적어 수술 후에도 흉터와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도 빨라 일상생활로 복귀가 쉽습니다. }

[리포트]
수술 후 통증이 줄고 일상생활이 가능해지면 운동을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동네 한 바퀴를 도는 가벼운 산책부터 시작해 보시죠.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