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 위암 예방하고 싶다면 이것부터!

[앵커]
위암은 오랫동안 한국인을 괴롭혀 왔죠. 우리의 생활습관, 특히 즐겨 먹는 음식부터 점검해 보는 게 좋겠습니다.

관련 내용 건강365에서 확인해 보시죠.

[리포트]
우리나라에서 제일 많이 생기는 암, 위암이죠.

짜고 자극적인 음식이 위 건강에 좋지 않다는 건 다들 아실 겁니다.

실제로 짠 음식을 많이 먹은 사람은 위암 발병률이 4배 넘게 높았는데요.

위암을 예방하고 싶다면 식습관부터 고쳐야 합니다.

[출연자]
(홍정범 양산홍내과 대표원장 / 전 양산부산대병원 소화기 내과 교수, 현 양산부산대병원 외래교수 )

{맵거나 짠 음식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적게 섭취한 사람보다 위암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그러므로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 섭취를 최대한 자제하고, 채소나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튀기거나 구운 음식보다는 삶거나 찐 음식을 드시는 것이 좋고 음주 또한 좋지 않기 때문에 최대한 피하거나 끊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

[리포트]
위암 환자들은 윗배 통증이나 속 쓰림을 주로 호소합니다.

하지만 조기 위암은 증상이 없는 경우가 흔해서 증상만 가지고 판단하는 건 위험합니다.

[출연자]
{위암을 조심해야 되는 고위험군으로는 자극적인 식습관을 가지고 있다거나 음주와 흡연을 하시는 분들은 위암의 고위험군에 속하게 되고, 특히 가족 중에 위암의 유전적인 위험요소를 갖고 있는 분들이나 장상피화생, 헬리코박터균 감염 등의 위장질환을 진단받으신 분들은 특히 더 조심하셔야 합니다.}

[리포트]
위암을 가장 확실하게 예방하는 방법은 위내시경 검사입니다.

40대부터는 증상이 없더라도 2년에 한 번씩 필요한데요.

위험군이라면 더 빨리 받는 게 좋습니다.

[출연자]
( 홍정범 / 양산홍내과 대표원장 )

{정기검진을 통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다면 90% 이상은 완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위암은 조기발견*치료가 그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40세부터는 증상이 없더라도 최소 2년에 한번은 위내시경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가족 중에 위암이나 만성위염, 위 용종 등의 위험 요소를 가지고 있을 경우 전문의와 상의하여 주기를 좁혀 정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리포트]
최근 위암 환자 열 명 중 한 명은 젊은 환자입니다.

전이가 빠른 미만성 위암이 상대적으로 많은데요.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위내시경을 서두르시기 바랍니다.

건강365였습니다.

강기성 PD
  • 강기성 PD
  • 0987666@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