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 초복, 푹푹찌는 더위.. 내일은 더 덥다

오늘은 일년 중 제일 더운 날로 꼽히는 복날 ‘초복’이었습니다.

말 그대도 푹푹 찌는 더위가 이어졌는데요. 어제보다 폭염특보가 확대돼 현재 김해와 산청에는 폭염경보까지 내려진 상황입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더 올라서 무더위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부산, 경남 전 지역이 낮 최고 30도를 웃도는 가운데 창원은 낮 최고 33도 양산은 35도로 가장 무덥겠습니다.

한편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경남내륙지역은 내일 오후까지 소나기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갑작스레 비가 쏟아질 수 있는만큼 우산 잘 챙기셔야겠습니다.

공기가 습하다보니 계속해서 안개가 껴있는데요. 도서 지역에는 내일 아침까지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해무가 끼겠고 남해안과 경남서부내륙에도 안개로 인해 시야가 많이 답답할 수 있겠습니다.

강원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 대구는 35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아침 최저 기온은 24도 안팎으로 다소 덥게 출발하겠습니다. 서부 내륙 지역엔 오후에 소나기가 예보된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안팎을 기록하면서 후덥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중부내륙지역은 열기가 더 끓어올라서 낮 최고 34도를 기록하겠습니다.

내일 부산은 낮 최고 31도로 오늘보다 2도정도 더 높겠습니다.

전 해상의 물결은 비교적 잔잔하게 일겠습니다.

내일부터는 대체로 맑은 하늘이 드러나는 가운데 본격적인 여름철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김연선 리포터
  • 김연선 리포터
  • heysu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