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손목 비틀 때 통증 ‘척골충돌증후군’

[앵커]
손목이 아프면 터널증후군을 많이 떠올립니다. 하지만 새끼손가락쪽이 저린 느낌이라면 이 질환을 의심해 보시죠.

오늘은 ‘척골충돌증후군’에 대해 알아봅니다.

[리포트]
키보드를 많이 쓰는 현대인에게 이 질환이 늘고 있습니다.

척골충돌증후군! 손목의 허리 통증으로 불리기도 하는데요.

가볍게 생각하다가 심한 통증이 생긴 후에 병원을 찾는 분들이 많습니다.

[출연자]
(황철호 휴병원 병원장 / 부산외국어대학교 산업경영대학원 스포츠재활학과 겸임교수, 가천대학교 길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

{손목에는 바깥쪽 뼈와 안쪽 뼈가 있는데요.

바깥쪽 뼈인 굵은 뼈를 요골이라고 하고 안쪽에 가는 뼈를 척골이라고 합니다.

이 척골충돌증후군은 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아니면 퇴행성 변화, 외상 등으로 인해서 가는 척골 뼈가 점점 위로 올라가는 것을 척골충돌증후군이라고 하고요.

충돌이라는 말을 쓰는 이유가 올라간 뼈가 주변과 부딪히기 때문에 그런 말을 쓰고 있습니다. }

[리포트]
한국인은 선천적으로 척골이 길어서 손목뼈와 부딪힐 가능성이 큽니다.

손목이 불편하면 터널증후군이나 건초염을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런 질환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출연자]
{손목터널증후군은 보통 1,2,3 수지가 저리거나 아프다는 말을 많이 하고요.

척골충돌증후군은 새끼손가락 쪽이 저리다는 표현을 많이 합니다.

또 하나 척골충돌증후군의 대표적인 특징적인 양상은 걸레를 짠다거나 컴퓨터 타이핑을 할 때 통증을 호소하고요.

또 많이 호소하는 것 중에 손을 짚고 일어날 때 아프다는 말을 많이 하십니다. }

[리포트]
손목 스트레칭을 한다고 갑자기 무리하면 오히려 통증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일을 할 때는 손목 보호대를 하고 틈나는 대로 쉬는 게 최선인데요.

만약 비수술적인 치료에도 차도가 없으면 척골의 길이를 줄이는 수술을 생각해 봅니다.

[출연자]
(황철호 / 휴병원 병원장 )

{비수술적 치료는 약물치료도 할 수 있고요.

아니면 체외충격파 같은 물리치료, DNA 주사 같은 주사요법 치료 등이 있습니다.

수술적 치료의 대표적인 방법으로 척골단축술이 있는데요.

올라간 만큼을 절골을 통해서 내려주는 수술법이고요.

시행 기준은 MRI 검사를 통해서 주변 뼈의 연골이 안 좋거나 삼각섬유연골복합체 같은 인대 조직들에 손상이 있을 때 수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

[리포트]
하루 종일 아이를 안고 있거나 타이핑 작업을 오래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 때는 손목보다 팔의 힘을 이용하는 게 좋은데요.

틈틈이 손목에 휴식을 주는 것도 손목 관절 건강을 챙기는 첫걸음입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