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성매매 보좌진 재임용 박수영 의원, 당직 사퇴

성매매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보좌진을 재임용한 사실이 드러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모든 당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자신의 SNS에 “심려와 실망을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며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라며 사과했습니다.

박 의원은 지난해 총선 당시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캠프 사무장 A씨를 면직처리 했다가, A씨가 기소 유예 처분을 받자 한 달 만에 지역구 사무실 5급 비서관으로 재임용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났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