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묻지마 재개발 투기, 곳곳 몸살

[앵커]
지역의 재개발 열풍이 심각한 수준입니다.

성사가능성이 불투명한 묻지마식 재개발 추진 움직임에 집값은 폭등하고 외지인들의 지분쪼개기 투기판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가 집중취재했습니다.

[기자]
지은 지 30년이 훌쩍 넘은 부산 괴정의 한 아파트입니다.

지난 2월 8천만원대에 거래됐던 80㎡ 매물이 두 달새 2배 넘게 뛰었습니다.

조금 더 오래된 근처의 또 다른 아파트는 석 달새 매매가가 3배 가량 올랐습니다.

실거래가 폭등에 호가는 천정부지로 뛰었고 거래는 실종됐습니다.

{박채유/부산 괴정동 소재 공인중개사/”몇 천이 오른게 아니고 1~2억원이 올라버리니까 (매수 희망자들이) 저한테 욕을 하는 거에요. 미쳤냐고. 무슨 집값이 1~2천도 아니고 이렇게 올라버리냐고..”}

외지인들의 투기도 시작됐습니다.

“도심 속 잡풀이 우거진 임야입니다.

보시는 것 처럼 가파른 도로 옆에 있어 그다지 쓸모가 없어 보이는 땅인데요,

하지만 지난 2017년 1억원에 거래가 됐던 것이 지난 3월에 9억원에 팔렸습니다.

4년새 800%가 오른 겁니다.”

등기부등본을 확인했습니다.

9억원에 팔렸던 땅은 열흘여만에 다시 17명에게 팔렸습니다.

소유면적은 1인당 63㎡, 1억2천만원 씩 모두 20억 4천만원에 팔렸습니다.

부산시 조례상 재개발 사업 분양 대상 기준인 60㎡를 딱 맞춰 넘겼습니다.

재개발 분양권 취득을 염두에 둔 전형적인 지분쪼개기 거래로 추정됩니다.

소유자들 가운데 사하구민은 없고 대구, 울산, 김해 주소지가 확인됩니다.

집값 폭등과 필지분할 투기 의심, 모두가 재개발 기대심리가 촉발시킨 현상입니다.

“현재 도시철도 1호선 주변으로 추진되는 사하구의 재개발 현황입니다.

괴정동에만 무려 15구역까지 등장했습니다.

임야를 제외하곤 사실상 괴정동과 당리동 전역입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실제 행정 절차가 시작된 곳은 5곳에 불과합니다.”

지난해부터 부산시의 정비구역 지정 방식이 주민신청형으로 바뀌면서 빚어지는 현상인데 특히 사하구 상황이 심각합니다.

성사여부도 불투명한 재개발 광풍에 지역 곳곳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41

  • Seu** 1 년 전

    이딴식으로 언플하네~
    모의원이 심하게 견재하네..그냥 이용해무도 될낀데..
    당이 정한 방향과 맞지않아서?
    그라믄 주민들이 부산시민들이 바깟뿌믄 되긋네..

  • 권** 1 년 전

    이기사보고 댓글 쓰시는분들 전부 투자했다가 쪽팔려서 날리네 저도 괴정에 살지만 재개발을 비난하는것이아니라 원치지보다 온동내 연산동 기획재개발꾼들 재개발이 되고안되고가 중요한것이아니라 그냥 땅쪼개가 팔아먹고 먹뛰가 팩트인것같습니다.재개발은 원주민들 의사에 결정되고안되고하는상황에 무조건 개발되니 쪼개라 나누어라 이말이 팩트인기사입니다.기사님 잘 방송했습니다.응원하고 자주 방송내보내시죠.이기사에 늦게끼지 글올리는분들 대부분 재개발기획부동산입니다.원주민들은 이런 댓글안적습니다.

  • ☆** 1 년 전

    사하구는 재개발하면 안되나요?
    그리고 쪼개기 사신분들이 무슨죄입니까? 그분들이 쪼갠것도 아니잖아요. 타구역도 쪼개기 기승인데 굳이 사하만 특정하여 이렇게 깍아내리는식으로 방송해야하셨나요?
    너무 편향되게 보도되어 가슴이 아픕니다.

  • 정** 1 년 전

    기본이 30년이상 오래된곳은 50년이 넘은집들도 많은지역인데
    재개발안하는게 이상한거아닌가요
    오죽하면 6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들을 사하구 서구에서 찍겠습니까
    공정하게 생각좀하고방송만듭시다
    해수동은 왜 못건드세요??

  • 지** 1 년 전

    쪼개기는 불법이 아니고, 법으로 합법, 합리적으로 보장되어주는 권리입니다.
    그리고 사하구는 부산 해수동 십억 이십억 삼십억 오를때 사하구만 그동안 안올라서 이제막 가격이 정상화가 되어가는 첫걸음 단계이고요. 오랫동안 개발이 되지 않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