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 가로챈 사회적기업 적발

부산 동래경찰서는 사회적 기업을 등록한 뒤 근로자 임금 명목으로 국고를 받아 가로챈 혐의로 53살 김모씨 등 4명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씨 등은 부산시에 불법현수막 재활용 사회적기업을 등록한 뒤 실질적으로 운영하지않으면서 근로자 임금과 실업급여 등으로 모두 5천 2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