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방선거 앞두고 정치행보 논란

{앵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출직 인사들의 행보가 벌써
정치색 논란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적 움직임은
막아야 겠지만 주민들을 위한
행정업무까지 발목이 잡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습니다.
박철훈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최근
일선 시,군 순방 계획을
취소했습니다.

야당과 공무원 노조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선거용 행보라며 비난하고
나서자 굳이 강행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을 한 것입니다.

공공임대아파트 분양가 반환
지원 계획도 당사자들인
임대아파트 연대회의가 오히려
정치 행보라는 지적을 하고
나섰습니다.

2011년 대법원 판결이후 지금까지는
뭘 했느냐는 것입니다.

하지만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임대아파트 분양자들을 도울 계획을
세웠고 법적으로 공개가 금지된
건설원가 자료도 소송시 적극
제공한다는 방안은 분명 피해자들을
위한 행정조치입니다.

때문에 임대아파트 연대회의측이
과도한 정치적 해석을 내 놓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김오영 경남도의회 의장은 집행부도
나서지 않은 마창대교 수익보장방식
조정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국정조사 촉구 카드까지 꺼내 든
것은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한
이슈 만들기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방선거가 점점 다가오면 선출직
인사들의 행보에 대한 정치색 논란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입니다.
하지만 무조건 색안경을 끼고 보는
시각은 선의의 행정업무까지
위축시킬 우려가 있습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