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5만원 위조지폐 만들어 마약 밀매

5만원권 위조지폐를 만들어 필로폰을 구입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필로폰 판매책들이 실수로,위조지폐를 분실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KNN 이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창원 남양동의 한 주택가.

한 남성이 차에 오르려 하자,잠복해있던 경찰이 급습합니다.

도박을 하기 위해 위조지폐를 만든 김모 씨 일당 3명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피의자들은 자신의 집에 있는 복사기를 이용해 5만원권 지폐 180여장을 위조했습니다."

위조 지폐를 들고 도박을 하려던 이들은 겁이나자 120여장을 불에 태워버렸습니다.

마약전과가 있는 김 씨 등은 남은 60장으로 필로폰 3그램을 구입했습니다.

하지만 필로폰 판매업자들이 위조지폐가 담긴 손가방을 잃어버리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찰은 필로폰 판매책 2명도 구속했습니다.

한편 경남에서는 최근 김해와 사천에서도 김씨 등이 만든 것과는 다른 5만원권 위조지폐가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