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세 전 부산대총장 항소심 징역 5년

부산고법 형사합의 2부는 부산대 교내 수익형 민자사업과 관련해 업자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고 특혜를 준 혐의로 기소된
김인세 전 부산대 총장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5년에 추징금 1억4천6백만원을 선고했습니다.

김전총장은 부산대 쇼핑몰 효원 굿플러스를 추진하면서 시행사인
효원 이앤시 대표로부터 1억4천6백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