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화재 현장 가보니, 마약 소굴

[앵커]
화재 현장에 출동했는데 알고보니 외국인들의 마약 투약 소굴이었습니다.

화재 원인 조사에 놀란 외국인이 무작정 달아나다 덜미가 잡힌 것인데, 하필이면 출동한 경찰이 마라톤과 철인3종 경기를 즐겨하는 사람이여서 ‘독안에 든 쥐’ 신세였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찰관이 한 남성을 골목길에서 단단히 제압하고 있습니다.

이 남성이 도망쳤던 집을 가보니 곳곳에 마약 투약 도구들이 보입니다.

마약을 보관했던 비닐들도 발견됩니다.

{압수수색 현장/”하나, 둘, 셋”}

붙잡힌 남성은 태국 국적의 불법체류자 30대 A 씨.

함께 마약을 한 5 명의 태국인도 붙잡혔습니다.

A씨의 집에서 몰래 필로폰을 투약해 온 것인데 예기치 못한 사고로 들통났습니다.

집 베란다에서 피우다 버린 담배꽁초에서 불이 났는데 연기를 본 이웃주민이 화재 신고를 한 것입니다.

출동한 경찰이 신분증을 요구하자 지레 겁을 먹은 피의자는 곧장 달아났습니다.

{이석주/양산서청지구대 팀장/”방화범인줄 알고 쫓아갔는데 나중에 잡고 보니 마약범이었습니다.”}

화재 신고로 경찰이 온 줄 모르고 무작정 도망부터 간 것입니다.

하필 또 마라톤 100회에 철인 3종 경기를 즐겨하는 경찰관 앞에서 1.5KM 정도를 도망치다 붙잡혔습니다.

{이석주/양산서청지구대 팀장/”잡았다 놓쳤다 하면서 크로스컨트리처럼 담을 넘었다가 화단을 지났다가 곡선을 돌았다가 계속 쫒아갔습니다.”}

경찰은 마약을 투약한 외국인 6명을 구속하고 마약 유통 경로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