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질병청 “밀면집 식중독 원인은 달걀”

최근 부산 연제구 밀면집과 경기도 성남시의 김밥집에서 발생한 집단식중독은 달걀에 의한 살모넬라균 감염이라는 보건당국 역학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두 집단감염과 연관된 균은 닭의 분변에 오염된 달걀에서 흔히 검출되는 살모넬라균이라며 달걀을 취급하거나 섭취할 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