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아웃렛 교통영향평가 부실

지난 29일 개장한 기장군 장안읍의 부산 프리미엄 아웃렛의 교통영향평가가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산시와 기장군의회등에 따르면 부산시는 지난 2010년 아웃렛 건물의 조성 규모와 진출입로 등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교통영향평가를 실시했습니다.

또 지난해와 올해 1월 다시 실시된 교통영향평가에서는 부지 내부에 대한 차량 흐름만 평가했을 뿐 주변 도로에 대한 개선 대책은 마련되지 않았습니다.

이때문에 지난 28일 예비오픈 당시 인근 일대에서 극심한 교통정체 현상이 빚어졌고 개장 뒤 첫 휴일인 오늘과 내일에도 큰 혼잡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