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벌 쏘임사고 잇따라

어제(30) 오전 11시쯤 창원시 소답동의 한 야산에서 벌초를 하던 60살 최 모씨가 말벌에 쏘이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같은날 10시쯤에는 창원시 합성동 에서 벌초 작업중이던 44살 강모씨도 말벌에 쏘여 인근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소방당국은 벌쏘임 사고에 대비해 벌초 작업을 할 때에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재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