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수소기획, 수소문하다- 너는 전기차? 나는 수소차 탄다

[앵커]

수소와 산소가 결합하면 나오는 것은 에너지와 물 뿐입니다.

수소 에너지를 미래의 궁극적인 청정 에너지라고 부르는 이유입니다.

환경파괴의 주범이 되는 석유와 석탄을 대체하는 새로운 에너지인 수소 산업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데요, 하지만 아직 대중에게는 생소한 분야이기도 합니다.

KNN이 기획 준비한 ‘수소에게 미래를 묻다, 수소문(問)하다!’,

오늘은 그 첫 순서로 수소차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출근에 나서는 강선자씨.

강씨의 차는 2년 전 산 수소차입니다.

3천3백만원을 시에서 지원받고 4천 만원에 구입했습니다.

처음 살 때는 생소해서 망설였는데 지금은 만족하고 있습니다.

{윤혜림/”(저) 수소승용차 처음 타봤는데 .운전해보니까 예전차에 비해 어떠신것 같아요? }

{강선자 수소차 운전자/”수소차 같은 경우에는 승차감 부분 뿐만 아니라 소음부분 너무 조용하고”}

역시 비슷한 시기에 수소차를 구입한 이명희씨.

환경 뿐만 아니라 연비가 매력적이었습니다.

{이명희 수소차 운전자/”(예전 경유차 탔을 때) 그 때 1주일에 한번 정도는 5만원 정도는 기름(경유)을 넣어야했고 지금은 2주에 보통 3만 5천원에서 4만원 정도?”}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전기차와 수소차를 두고 고민하는 이용자가 많습니다.

비슷한 기종의 차량을 비교했을때 100km 당 연료비는 전기차가 싸지만 주행거리로 봐서는 전기차는 단거리, 수소차는 장거리에 유용합니다.

충전시간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강선자 수소차 운전자/”충전하는데 전기차는 거의 한시간 이상을 충전해야되는 것에 비해서 얘는 5분 정도만 하면 되니까 그런 편리함이 있는 것 같아요”}

대신 수소차는 앞차가 충전을 마치면 다시 충전하기까지 10분 정도 대기 시간이 필요합니다.

수소차는 한 종류 밖에 없어 선택권이 없는 것도 단점입니다.

지금까지는 전국적으로 수소차 보급대수는 1만대, 전체 차량의 0.04%도 안되고 전기차에 비해서도 13분의 1 수준입니다.

전기차가 이미 생태계 기반을 확장했다면 수소차는 지자체의 의지에 의존해야 하는 점도 있습니다.

수소차 활성화를 위해 창원시는 현재 4개 있는 충전소를 올 연말이면 9개로 늘리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수소차 이용자들에 대한 서비스 제공도 확대하는 등 수소 도시 기반을 구축해 특화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하승우 창원시 수소산업정책관/”전기 수소차 전용 공용주차장을 운영한다든지 수소충전 요금에 대해서 친환경 바우처를 해서…경제적 이득을 드린다던가 이런 것들을 IT전문기업과 관련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극소수만이 타는 수소차, 편리한 이용성이 뒷받침 된다면 수소차에 대한 관심은 자연스레 따라올 것으로 보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0

  • ysg** 1 년 전

    수소전기차의 스택(내연기관으로 말하면 엔진에 해당되는 주요부품)이부품의 수명이 5년이 되면 수명을 다하기도전에 불량이 발생하고있는데 현대차에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있는현실정임.
    기자는 현대차에서 생산하고있는 수소전기차의 관련성능및 제원을 살펴보고 기사를착성하시길바랍니다.
    이런기사로 아무것도모르는소비자를 호도하지마시가바랍니다,
    수소전기차 넥쏘유저들의 불만이 왜이렇게많은지 제대로 취재해서 기사화해주시길바랍니다

  • gon** 1 년 전

    윤혜림기자님, 강선자님은 넥쏘 스택(엔진)의 심각한 문제에 대해 모르시네요.
    3천4백만원 혈세보조금을 지급하는 넥쏘는 한마디로
    내구성=보증기간 =16만 km이후엔 수리비 4천만원 으로 조기폐차해야 하는 차입니다.
    4년~10년 후에 폐차해야 하는 차를 국민들이 많이 타게 되면, 친환경차인가요?
    언론은 음지를 찾아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사회가 발전하겠죠.

  • nat** 1 년 전

    넥쏘를 타고 다니는 오너로써
    넥쏘는 불완전한 차 입니다 완성품이 아니에요
    사지마세요
    하자도 많고 가장중요한 부품인 스택이 문제가 많아서 툭하면 고속도로에서 멈추고 각종 경고등이 울리는 차입니다
    고속도로 견인 안당해본사람은 그게 얼마나 위험한지 몰라요 지금도 리콜을 하고있지만 제대로 된 리콜도아니고
    차 산거 후회합니다

  • ssa** 1 년 전

    수명이 정해진 차인지 알았으면 구매 하지 않았을겁니다
    멋도 모르고 보조금 나오고 친환경에 구매 하신다면
    후회 하는 차량 입니다
    처음에 알았다면 절대 사지 않았을겁니다

  • the** 1 년 전

    넥쏘 오너입니다.
    간단히, 현 시점에 넥쏘를 구입하려 한다면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말립니다.

    장점? 전기차의 주행감. 친환경 한다는 자부심 정도..
    단점..
    1. 차량가 7천인데 (그 중 보조금 3천5백 빼고도 내 돈 4천 냈고) 7천짜리 차를 기대한다면 오산입니다. 차가 비싼 건 아직 개발 단계인 연료전지와 수소탱크의 가격 때문이지 차가 고급차인건 아닌 듯 합니다. 내장재 후지고 이젠 일반 적인 선택사양(hud, rain senser, memory seat..등등)도 아예 없습니다. 왜 그럴까요? 넥쏘는 연료전지차 개발을 위한 시제품 단계고 오너들은 다 베타테스터들로 취급하는 때문입니다.
    2. 충전소 부족(말해 뭐합니까 ㅠ)과 그 나마 있는 것들도 툭하면 고장. 제한 충전 때문에 여행 일정을 접어야하는 실정입니다.
    3. 기본적인 결함을 대하는 현대차의 자세.
    내연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스택의 결함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라는 무상수리(?)로 대처합니다. 이건 오너들의 생명을 담보하는 짓인데요, 죽어도 리콜이라 안그러고 선심쓰듯 무상수리랍니다.
    최근 현대는 BTS까지 불러다 공격적 마케팅을 시도하고 있는데요, 이럴 돈으로 지금 굴러다니는 넥쏘의 안전을 보장하기위해 스택보증 기간을 적어도 20년 30만킬로로 늘리는게 답입니다. 그럼 오너들이 넥쏘를 추천할 것이고 그게 보다 현실적인 마케팅이 될 겁니다. 낯선 차 사기 전에 젤 먼저 누구에게 물어볼까요? 저라면 당연히 그 차 몰고 있는 옆집 사람이 될겁니다. BTS가 선전하는 이미지 마테팅 말구요.

    결론은, 친환경하시고 싶어 수소차 알아보고 계신다면 당분간은 넥쏘 사지 마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