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영 폐조선소 토양오염 심각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인 경남 통영시 옛 신아조선소 부지의 중금속 오염이 심한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성명서를 통해 환경단체는 옛 신아조선소 부지가 공유수면 매립지라는 특성상 스며드는 바닷물이 중금속 등 유해물질을 이동시켜 주변 토지를 오염시킬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옛 신아조선소 부지는 지난 2015년 문을 닫기 전까지 수십 년 동안 선박을 건조하는 곳으로 활용됐으며 토양정밀 조사결과 구리농도가 법적 기준치 145배까지 나오기도 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