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이건희 기증관 논란, “아직 끝난게 아니다”

[앵커]
이건희 기증관 서울 건립은 지역 문화 차별 논란을 다시 한번 촉발시킨 계기가 됐는데요,

지역에 국립문화시설을 유치하겠다는 지자체들의 움직임은 오히려 더욱 바빠지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창원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이달 말까지 밝히라고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지난달 13일)/”미봉책, 희망고문이 아니라 문화예술 향유권을 위한 문화분권, 국가균형 발전임을 생각하여”}

이건희 기증관 유치는 실패했지만 정부의 국립문화시설 확충 약속으로 그동안 추진해 온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 명분은 오히려 강해졌다는 것이 창원시의 입장입니다.

창원시민 25만명 서명부와 청원서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하는 등 정부의 조속한 결정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습니다.

{정이숙 창원시 문화육성과장/”(이건희 기증관)발표 이후로 오히려 문화수요에 대한, 특히 예술에 대한 전 시민들의 관심과 기대치가 많이 높아진 건 사실입니다.”}

다른 지자체들은 이건희 기증관 건립 결정이 아직 끝난게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후보 부지를 서울로 발표한 것이지 확정은 아니라며 유치를 희망했던 비수도권 지자체들끼리 오히려 힘을 모으는 모습입니다.

해운대구 등 19개 비수도권 지자체의 첫 실무협의를 시작으로 다음달 공동회장단 출범등 본격적인 활동도 예고하고 있습니다.

{김미애 부산 해운대구청 기획실 주무관/”문화분권이나 국토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지방에 오는 것이 너무나 당연한 것이기 때문에 저희 지자체나 지방에서는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문화체육관광부는 이건희 기증관 서울 부지에 대한 용역에 들어간 가운데 국립문화시설을 지역에 확충하는 것에 대한 구체적 계획은 아직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