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완화

부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완화

부산시가 오는 6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4주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4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합니다.

사적 모임은 4명까지 허용되고,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면 최대 8명까지 허용됩니다.

식당과 카페 등은 밤 10시까지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합니다.

그동안 영업이 중단된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등은 영업을 재개하되,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는 운영이 중단됩니다.

행사와 집회는 금지에서 49명까지 허용됩니다.

부산에서는 50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연제구의 한 체육시설에서 7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습니다.

부산의 새 확진자 50명 가운데 20명이 미취학 아동이나 초*중*고생들로 가족이나 학교, 체육시설 등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산에서는 확진자 1명이 이송 대기중에 숨졌고, 경남에서는 48명이 새로 확진됐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