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다문화가정 자녀 학폭 예방 치안 강화

부산경찰청이 다문화가정 자녀의 사회부적응 문제 해소와 범죄 피해 사전 예방을 위해, 다문화 관련 치안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대안학교와 지원센터 등 학교 밖 사각지대를 중심으로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강화하고, 대학생 멘토링과 연계해 범죄피해 조기발견을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입니다.

지난해 부산의 다문화가정 자녀 수는 만 천 8백여명으로, 지난 2016년 9천 7백여 명보다 21.2% 늘어났고, 부모 국적별로는 베트남이 40%로 가장 많았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