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옛 국과수서 공포체험?, 도 넘은 유튜버

[앵커]
한 유튜버가 부산에 있는 옛 국과수 건물에 무단으로 침입해 공포 체험 방송을 찍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부검장이 아니었는데도 마치 부검을 하던 곳처럼 말하며 공포감을 조성했는데요, 개인 인터넷 방송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입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유튜버가 부검실이라는 내용으로 올린 영상입니다.

어두운 밤, 폐건물로 방치된 옛 부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원에 무단 침입해 공포 체험 방송을 찍은 것입니다.

실제 부검이 이뤄졌던 곳이라며 공포감을 조성합니다.

{여기는 일단 죽은 사람이 오는 곳이니까… 죽은 사람도 가지가지니까…”}

하지만 이 건물에서는 부검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지난 1993년 건립된 이후 연구소로만 사용됐습니다.

2011년 국과수가 양산으로 이전한 뒤 부산대병원이 건물을 양도 받았지만, 10년동안 방치돼 왔습니다.

“해당 건물은 출입이 전면 금지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보시는 것처럼 철문 높이가 그다지 높지 않아서 무단 침입에 대한 우려가 여전한 상황입니다.”

{A씨/제보자/”혹시나 추후에 방송하시는 분들이 찾아갈 수도 있는거고 이런 장소에서 범죄가 발생한다하더라도 현재는 관리가 안되는 상태다 보니까…”}

논란이 커지자, 현재 해당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입니다.

개인 인터넷 방송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과 함게, 방치된 건물의 활용방안을 찾아야한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이모씨/인근 주민/”동네 가운데 저기 뭡니까. 보기 싫은데…없어지든지 다른거를 하든지…”}

건물 관리주체인 부산대병원은 활용방안을 찾는 한편, 해당 유튜버를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