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하늘 높고 구름 가득, 일교차 큰 날씨

우려했던 비 소식 대신 쾌청한 가을 하늘이 드러난 하루였습니다. 내일도 하늘은 높고 구름이 가득하겠는데요. 다만 계절에 변화가 찾아오면서 일교차는 갈수록 벌어지고 있습니다. 경남 내륙 지역의 경우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10도 이상 차이나겠습니다. 해가 떨어지면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는만큼 아침, 저녁으로 얇은 겉옷 하나 챙기시는게 좋겠습니다.

지면의 습기가 올라오면서 내일 새벽 경남 내륙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는데요. 차간거리 넉넉히 두고 안전운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적으로 큰 특보 없이 비교적 화창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은 낮 최고 29도 대전 28도가 예상됩니다.

내일 거창의 아침 최저 기온 15도로 가장 쌀쌀하게 출발하겠고요. 그 밖의 지역도 대체로 18도 안팎이 되겠습니다. 이후 낮 기온은 10도 이상 크게 오르겠는데요.

창원은 낮 최고 29도 밀양은 30도를 기록하겠습니다.

부산은 낮 최고 28도로 오늘과 큰 차이가 없겠습니다.

전 해상의 물결은 1.5미터로 비교적 약하게 일겠습니다.

모레인 금요일에는 약간 하늘이 흐리겠지만 그래도 뚜렷한 비소식은 없겠고요. 이후엔 완연한 가을 날씨 즐기실 수 있겠습니다.

김연선 리포터
  • 김연선 리포터
  • heysu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