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거돈 측 진료기록 재감정, 피해자 반발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 받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측이 피해자 진료 기록 재감정을 법원에 의뢰를 한 것과 관련해 피해자측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피해자측은 대학병원을 포함한 3개 병원에서 감정을 받았는데 재감정을 위해 항소심 재판이 한달이나 연기가 됐다며 반발했습니다.

한편 오 전 시장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은 오는 15일 부산고법에서 열립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